케이오케이엔터테이먼트

뉴스/소식
게시판 내용
<사랑은 방울방울> 김혜리, 종영 소감 “감사하고, 즐겁고, 행복했던 7개월”
등록일 2017-06-07 오후 12:32:54 조회수 62
E-mail sehwan0225@hanmail.net  작성자 관리자


‘사랑은 방울방울’ 김혜리가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일 저녁 대망의 최종회가 방송된 SBS 저녁 일일 드라마 ‘사랑은 방울방울’ 에서 은방울(왕지혜)의 친모 나영숙 역의 김혜리가 약 7개월간 이어진 대장정을 마무리하며 “감사하고 즐겁고, 행복했다”는 소회를 남겼다.

김혜리는 “정신없이 달려온 7개월이 벌써 마지막이라니 아쉽다. 아무사고 없이 모두 행복하게 잘 마무리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추운 겨울부터 초여름까지 늘 감사하고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함께 현장에서 동고동락한 동료 연기자, 스태프분들 사랑합니다”라는 애교 가득한 멘트도 덧붙였다.

김혜리는 극 중 뺑소니 사고를 낸 딸 한채린(공현주)을 지키기 위해 거짓말을 시작했지만, 이로 인해 사랑했던 남자 은장호(김명수)가 죽게 됐고, 친딸 은방울에게 상처를 줬다는 사실에 “모두 다 내 탓”이라고 자책, 간경변 치료까지 거부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후회와 미안함 등 복잡한 영숙의 감정을 입체감 있게 표현하고 소화하내며 매회 시청자들에게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해왔다.

사진 = 김혜리 인스타그램

출처 = 김미영 기자 | jhc@ggilbo.com



첨부파일1 file0 377244_290128_5553.jpg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사랑은 방울방울' 왕지혜, 아픈 김혜리 직접 찾았다… "나는 어떡하라고요!" 오열
다음글 '사랑은 방울방울' 이종수, 종영 소감 “긍정적인 동민을 만나 행복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