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오케이엔터테이먼트

뉴스/소식
게시판 내용
'초인가족' 박선영, 엄마 김혜옥 황혼로맨스 응원 '훈훈'
등록일 2017-05-30 오전 10:46:39 조회수 77
E-mail sehwan0225@hanmail.net  작성자 관리자

 

'초인가족 2017' 박선영이 엄마 김혜옥의 연애를 응원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초인가족 2017'(극본 진영·연출 최문석) 29회에서는 엄마 조여사(김혜옥)가 위층 마도김(남경읍)과 이른바 '썸' 관계라는 것을 알게 된 맹라연(박선영)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그는 돌아가신 아버지 생각에 현실을 부정했지만 "이제 좋은 분 만나. 엄마 이름 조부귀로 살면서"라며 엄마의 남은 인생과 연애를 적극 지지하고 나섰다.

생각지도 못했던 엄마의 연애에 "이웃이니까. 말동무니까 그럴 수도 있지"라며 애써 현실을 부정하던 라연은 "어떻게 아빠를 두고 다른 사람을 맘에 둘 수 있지? 나한테 엄마 아빠는 한 세트란 말야"라며 서운해했고, 이틀 연속 반찬 핑계를 대며 엄마를 찾아가 감시하기까지 했다.

그러나 라연은 "엄마도 평생 내 엄마로만 살아야지. 평생 아빠 부인으로만 살고. 엄마는 당연히 그래도 되는 거 아냐?"라는 딸 나익희(김지민)의 말에 충격에 빠졌고, 고민 끝에 조여사를 찾아가 "난 엄마가 항상 엄마로, 죽을 때까지 아빠 아내로 사는 줄 알았어. 내가 결혼해서 익희 낳고부터 내 이름은 내려놓고 엄마, 여보로 사니까. 엄마도 그래야 하는 줄 알았어"라며 미안해했다. 이어 "울 엄마 그동안 많이 외로웠겠다. 이제 좋은 분 만나"라며 든든한 편이 되어줄 것을 약속했다.

엄마이자 아내로 사는 자신의 삶이 익숙해져서 정작 어머니의 외로움을 헤아리지 못했던 라연의 변화는 감동과 훈훈함을 전했다.

출처 : 스타뉴스 김현록 기자 roky@mtstarnews.com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별거가 별거냐' 남성진·이철민·신세호, 무모한 '왁싱 도전'
다음글 '사랑은 방울방울' 왕지혜, 아픈 김혜리 직접 찾았다… "나는 어떡하라고요!" 오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