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오케이엔터테이먼트

뉴스/소식
게시판 내용
‘역적’ 심희섭, 동생 윤균상 살릴 수 있을까?… 김지석-안내상 본심 알았다
등록일 2017-04-11 오전 10:41:21 조회수 131
E-mail sehwan0225@hanmail.net  작성자 관리자

▲ ‘역적’ 심희섭, 동생 윤균상 살릴 수 있을까?… 김지석-안내상 본심 알았다 (출처: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 방송 화면)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 심희섭은 동생 윤균상을 살릴 수 있을까.

10일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에서는 형 홍길현(심희섭 분)과 동생 홍길동(윤균상 분)이 재회한 기쁨도 잠시, 어머니 폐비 윤씨의 죽음을 갚으려는 연산군(김지석 분)의 분노에 말려 들어갔다. 홍길현은 홍길동을 구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지만, 형제에게 닥친 위기는 심상치 않았다. 

연산군이 길동이가 충원군(김정태 분)의 ‘발판이’였음을 알게 되자 피가 마를 듯 긴장한 홍길현. 하지만 홍길동이 연산군에게 행록과 수귀단의 만행을 고했고, 이를 안 중신들이 해괴하다고 수군대자 홍길현은 “참으로 참담한 자들이지요? 어찌 보면 도적 홍가는 이 자들을 응징해 준 것이 아닙니까? 또한, 도적 홍가들이 오랑캐를 무찌른 공은 인정해야 하지 않겠습니까?”라며 동생을 비호했다.

자신의 말을 동조하는 움직임에 조금 안심된 홍길현. 독방에 갇힌 홍길동을 찾아가 안심시켰고 “이러코롬 잘난 우리 성님 아부지가 보셨어야 되는디”라는 말에 울컥하기도 했지만, 그럴수록 동생을 위해 힘을 냈다. 최악을 피하기 위해 연산군에게 “차라리 홍길동 그자에게 검을 내려 변방에서 싸우다 죽게 하심이 어떠하시온지요?”라는 차악을 제시한 것.

 

홍길동의 말처럼, 연산군이 행록에 분노하고 백성들의 억울함을 알아줄 것이라 믿었던 홍길현. 그러나 형제의 바람과 달리 연산군은 수귀단의 리더였고, 홍길현은 의지하고 따르던 스승 송도환(안내상 분) 역시 수귀단임을 알게 됐다. 송도환이 “자네가 잡아들인 그 도적 홍길동이가 바로 나의 적이자, 우리 수귀단의 적이고, 또한 전하의 적일세”라며 행록을 내밀었기 때문.  

 

스승의 민낯을 알고 충격 받은 것도 모자라, 박씨 부인(서이숙 분)에게서 폐비 윤씨의 서한을 뺏어 태워버린 자가 동생 홍길동임을 알며 얼어붙은 홍길현. 과연 그는 폐비 윤씨의 복수를 하려는 연산군의 분노 속에서 길동을 무사히 구해낼 수 있을까. 

 

출처 :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초인가족' 박선영, 변태 퇴치 욕설 플레이…사이다
다음글 '사랑은방울방울' 김혜리, 차에 달린 위치추적기에 '소름' "남편이 날 의심해왔던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