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오케이엔터테이먼트

뉴스/소식
게시판 내용
'굿캐스팅' 김지영 "주부 역할? 30대까지만 걱정" [인터뷰 스포일러]
등록일 2020-06-17 오전 10:58:57 조회수 36
E-mail kook.ent@hanmail.net  작성자 국엔터테인먼트
굿캐스팅 김지영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굿캐스팅'이 주부 역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배우 김지영은 최근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극본 박지하·연출 최영훈)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굿캐스팅'은 현장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 국정원 요원들이 우연히 현장으로 차출되며 벌어지는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김지영은 극 중 국정원인 정체를 숨기고 있는 워킹맘 황미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날 김지영은 '굿캐스팅'을 통해 억척스러운 주부 역할을 맡은 것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김지영은 '전원일기'부터 '골드미스 다이어리', 그리고 영화 '엑시트'까지 주부 역할로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김지영은 "30대까지는 억척스러운 생활 연기에 대해 걱정했다. 그런 걸 겪어 보니까 내가 코미디로 많은 분들께 웃음을 줬더라. 특히 '전원일기'처럼 온 국민이 다 보는 작품은 흔치 않다. 촌스럽고 시골 역할만 한 게 아니라 악역이나 멜로도 하는 등 캐릭터 변화를 줬다"며 "재밌는 캐릭터로 날 찾을 때 부흥할 수 있도록 항상 그 자리에서 최선을 다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내가 이 자리에서 잘 할 수 있을 것 같으면 최선을 다한다. 다만 내 연기의 한계가 걱정되는 건 사실이다. 단지 '주부' 역할만 맡아서 계속 간다는 것에는 걱정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굿캐스팅' 김지영 "'전원일기' 복길이, 엄청난 왕관" [인터뷰 맛보기]
다음글 ‘굿캐스팅’ 김지영 “시즌10도 가능, 연골 닳기 전까지 액션할 수 있다”[EN: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