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오케이엔터테이먼트

뉴스/소식
게시판 내용
'굿캐스팅' 김지영 "배운 액션 10분의 1도 안 써 아쉬워"[인터뷰②]
등록일 2020-06-17 오전 10:48:50 조회수 18
E-mail kook.ent@hanmail.net  작성자 국엔터테인먼트
image
배우 김지영 /사진=김창현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

김지영은 '굿캐스팅'을 통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줬다. 특히 24년 차 블랙 요원과 현실 아줌마의 경계를 넘나들며 화려한 액션 연기를 소화해야 했던 만큼 체력적인 부담이 적지 않았을 터.

한 달 가량 액션 스쿨을 다니며 기술을 익혔다는 그는 "영화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을 찍을 땐 무릎에 관절염이 생길 정도로 독하게 훈련했는데, 이번엔 그렇게까지 힘들진 않았다"며 "엄청 배웠는데 막상 촬영할 때는 10분의 1도 안 써서 너무 아쉬웠다"고 털어놨다.

황미순 캐릭터를 위해 12kg 체중 증량도 했다는 그는 "괜히 찌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티가 잘 안 나더라"며 "지금은 7kg 정도 다시 뺐는데, 나머지 5kg은 요지부동이다. 어릴 때처럼 생으로 굶을 수도 없고, 참…난관에 부딪혔다"며 웃었다.
 

image
배우 김지영 /사진=김창현 기자



'굿캐스팅'은 현장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 국정원 요원들이 우연히 현장으로 차출되며 벌어지는 액션 코미디 드라마. 요원으로 함께 활약한 김지영, 최강희(백찬미 역), 유인영(임예은 역)의 '워맨스'도 관전 포인트 중 하나였다.

"같이 연기하면서 너무 재밌었어요. 그러니까 시즌2도 하고 싶죠. 여자 배우들 뿐만 아니라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가 혼연일체가 되어 작업했던 것 같아요."

모녀 사이로 연기 호흡을 맞췄던 배우 김보윤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황미순의 딸 남주연으로 분했던 김보윤은 극 중 황미순에게 학교 폭력 피해자인 사실을 숨기고, 억울한 감정을 토해내는 등 열연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김지영은 김보윤에 대해 "굉장히 영리한 친구"라며 "촬영 스케줄이 띄엄띄엄 있어서 쉽지 않았을 텐데, 리허설을 하는 동안에 감정을 확 쌓더라. 나중엔 바닥에 주저 앉아서 우느라 내가 안아서 일으켜야 할 정도였다"고 전했다.

-인터뷰③에 이어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굿캐스팅' 김지영 "워킹맘 황미순 공감..40대 중반 고민多"[인터뷰①]
다음글 '굿캐스팅' 김지영 "학폭 피해, 내 자식이라면..어휴"[인터뷰③]