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오케이엔터테이먼트

뉴스/소식
게시판 내용
'굿캐스팅' 최강희X유인영X김지영, 걸크러시 폭발…첫방부터 '최고 14.3%'
등록일 2020-04-28 오전 10:47:00 조회수 59
E-mail sehwan0225@hanmail.net  작성자 관리자
'굿캐스팅' 최강희X유인영X김지영, 위풍당당 선전포고
첫방부터 터졌다 '최고 14.3%'
예능·드라마 포함 일일 전체 1위
사진= SBS '굿캐스팅' 방송 캡쳐
사진= SBS '굿캐스팅' 방송 캡쳐
SBS ‘굿캐스팅’이 첫 회부터 숨 쉴 틈 없이 몰아치는 박진감 넘치는 전개를 펼치며 순간 최고 시청률 14.3%(닐슨코리아)를 돌파했다.

지난 27일 밤 9시 40분 첫 방송된 ‘굿캐스팅’ 1회는 순간 최고 시청률 14.3%, 수도권 시청률은 13.2%를 기록했다. 또한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타깃 지표인 2049 시청률은 4.5%를 기록해 월요일 방송된 예능과 드라마를 포함한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현직에서 물러난 국정원 요원인 백찬미(최강희)-임예은(유인영)-황미순(김지영)이 국제적인 산업 스파이이자 동료 요원들의 목숨을 잃게 한 마이클 리를 잡기 위해 위장 잠입 작전에 본격 투입됐다.
‘굿캐스팅’은 톡톡 튀는 발상의 신예 박지하 작가와 ‘언니는 살아있다’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상류사회’ 등을 통해 발군의 연출 감각을 뽐내온 최영훈 감독의 의기투합이 눈부시게 빛을 발했다. 1회부터 신선한 소재가 버무려진 스토리 전개와 개성이 넘치는 캐릭터 각각의 매력을 부각시키는 탁월한 연출력이 환상적인 합을 이루면서, 앞으로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국정원 요원들의 과거 임무 수행 장면에서는 대규모 스케일과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빠른 전개가 마치 한 편의 첩보 영화를 방불케 하는 장르적 쾌감을 선사하며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최강희-유인영-김지영은 ‘한 물 간’ 국정원 요원이라는 색다른 캐릭터에 온전히 녹아든 모습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최강희는 국정원 내 문제아로 불리는 백찬미 역을 맡아, 작전 수행을 위해서라면 교도소 독방 잠입도 마다하지 않는 열혈 요원의 면모를 고스란히 소화해냈다. 욱하는 성격 탓에 각종 물의를 빚는 ‘똘기 충만’ 백찬미 캐릭터를 능청스러운 연기력으로 표현,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했다.

유인영은 직장에서 실력을 인정받는 화이트 요원이자, 홀로 아이를 키우는 싱글맘 임예은 캐릭터를 실감나게 펼쳐냈다. 소심한 성격 탓에 쎈 언니들에게 치이고, 현장 일엔 깜깜이라 각종 사고를 치며 구박받지만 점차 제 본분을 갖춰가는 ‘성장캐’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잘 나가던 블랙요원에서 영수증 처리가 주 업무인 ♡차 주부가 된 황미순 역 김지영은 맛깔스럽고 찰진 대사를 무심한 듯 툭툭 내던지면서도 귀에 쏙쏙 박히게 만드는 연기 내공으로 웃음의 한 축을 담당하며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종혁은 ‘못마땅한 3인방’의 수장이 된 동관수 팀장 역으로, 특유의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한층 더 깊어진 매력을 뽐냈다. 네 사람의 작전 타깃이 된 일광하이텍 대표이사 윤석호 역 이상엽과 톱스타 강우원 역 이준영은 2회부터 본격 등장할 예정이어서 이들과 엮이게 될 각종 사건에 대한 궁금증을 드높였다.

엔딩 장면에서는 위장 잠입 요원으로 본격 활약하게 된 백찬미-임예은-황미순, 세 사람이 작전 수행지인 일광하이텍 건물 앞에 등장해 위풍당당한 워킹으로 무언의 선전포고를 날려 짜릿한 통쾌함을 안겼다. 우여곡절 끝, 현직에 복귀하게 된 왕년의 언니들이 과연 제 실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인지,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지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시청자들은 “특선 영화 보는 줄! 웬만한 영화 퀄리티 못지않다” “국정원 마이너 3인방 입 열 때마다 빵빵 터진다” “언니들 매력 넘쳐. 엔딩씬 포스 최고!” “첩보 액션물계 새 역사” 등 호평했다.

‘굿캐스팅’ 2회는 28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출처:1asia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MHN포토] 김지영 '주부 블랙요원의 포스'(굿캐스팅)
다음글 '굿캐스팅' 최강희·김지영·유인영,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워맨스' [첫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