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오케이엔터테이먼트

뉴스/소식
게시판 내용
'엑시트' 현실누나 김지영 "작품 만났을 때 재밌으면 선택"
등록일 2019-09-06 오전 10:11:48 조회수 11
E-mail sehwan0225@hanmail.net  작성자 관리자
"작품을 만났을 때 제가 재밌으면 무조건 선택하는 것 같아요."

영화 '극한직업'에 이어 '엑시트'에 출연, '2000만 배우' 타이틀을 눈앞에 둔 김지영은 지난 30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작품을 고르는 기준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어떤 장르이건 내가 재밌고, 또 작품 안의 내 역할이 머릿속에 잘 그려지면 선택하는 편"이라고 밝혔다.

또 평소 이상근 감독의 단편영화를 매우 재밌게 봤다며 시나리오가 왔을 때 이상근 감독 작품인 것을 보고 "(감독한테) 일단 하고 싶다고 전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엑시트는 이상근 감독만의 색깔을 낸 작품"이라며 "그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현재 드라마를 촬영 중인 김지영은 "올 하반기는 저를 다독여주는 작품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배우 김지영이 30일 서울 마포구 한 카페에서 뉴스1과 [N딥:풀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8.30/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출처: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mingbridge94@news1.kr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청일전자 미쓰리] 김상경, 이혜리와 의기투합 '청일전자' 살릴 수 있을까?
다음글 '모두 다 쿵따리' 서혜진, 우아함 가득한 일상샷 '심쿵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