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오케이엔터테이먼트

뉴스/소식
게시판 내용
[종합] '사라진 밤' 김상경·김강우·김희애, 연기 장인이 완성할 스릴러
등록일 2018-02-06 오후 1:10:12 조회수 88
E-mail sehwan0225@hanmail.net  작성자 관리자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연기 장인' 김상경과 김강우, 김희애가 '사라진 밤'을 통해 색다른 스릴러로 관객들을 만나기 위해나선다.

6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영화 '사라진 밤'(감독 이창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창희 감독과 배우 김상경, 김강우, 김희애가 참석했다.

'사라진 밤'은 국과수 사체보관실에서 사라진 시체를 두고 벌이는 단 하룻밤의 강렬한 추적 스릴러.

김상경이 끝까지 사건을 의심하는 형사 우중식 역으로 분했고, 김강우는 아내의 집착에서 벗어나고자 완전범죄를 계획한 남편 박진한 역을 맡았다. 김희애는 시체보관실에서 사라진 아내 윤설희 역을 연기했다. 

 

 

 

 

 

 

 

 

'사라진 밤'은 제10회 미쟝센단편영화제에서 '소굴'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는 이창희 감독의 상업 영화 데뷔작이다. 이창희 감독은 이 자리에서 "시나리오를 처음 쓰면서부터 생각했던 이미지들이 있는데, 세 배우 모두 운이 좋게 캐스팅하게 됐다"고 얘기했다.

영화는 김상경과 김강우, 두 배우를 중심으로 김희애가 적은 분량이지만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하며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김상경은 "형사 역할을 많이 했지만, 기존 형사와는 좀 다르다. 조금 헐렁한 면이 있다"고 전하며 '사라진 밤' 속 우중식 역할애 대한 기대를 높였다.

김강우는 "사실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출연 결정을 하지는 못했다"고 말하며 "배우도 역할에 감정 이입을 해야 하는 것인데, 사실 아내를 죽인다는 내용이 감정 이입이 잘 되지는 않더라"고 말했다. 잘못하면 '국민 망할 놈'이 되겠구나 싶었다. 감독님을 만나뵙고, 선배님들이 하신다는 얘기를 듣고 출연하겠다고 했다"고 말을 이었다. 

 

김희애는 앞서 공개된 티저 포스터와 영상 속에서 시체실 안에 'ㄴ(니은)'자로 곧게 앉아있는 모습만으로도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한다. 김희애는 "배우는 자신과 다른 모습을 연기할 때 행복하지 않나. 정말 행복했다. 'ㄴ자' 포즈는 힘든 포즈였었는데, 무서워 보였으면 좋겠다"고 밝히며 웃었다.

김상경 역시 김희애의 모습에 "영상 속 김희애 선배의 모습만으로도 굉장한 힌트를 준다. 선배님이 정말 잘하신 것 같다. 저 장면에 우리 영화의 모든 힌트가 들어있다고도 볼 수 있다. 한 장면으로도 자신의 몸을 이용해서 저 정도 표현한다는 것은 스릴러 퀸이 되기에 충분한 것 같다. 와이어도 전혀 안 쓴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창희 감독은 "저희 영화는 공포 영화는 아니고 스릴러 영화다. 편안하게 따라오시면 될 것 같다"는 설명으로 관전 포인트를 함께 짚었다. '사라진 밤'은 3월 개봉한다.

출처 :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서예진 기자, 씨네그루(주)키다리이엔티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박선영 "남자들 관심 싫어서 스포츠머리 했다"는 시절 보니? '굴욕 無'
다음글 박선영, ‘동상이몽’ 이어 ‘궁합’ ‘같이 살래요’ 까지 접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