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오케이엔터테이먼트

뉴스/소식
게시판 내용
`훈장 오순남` 서혜진 종영소감 "차유나로 6개월, 시청자 사랑에 행복"
등록일 2017-10-20 오전 10:46:26 조회수 37
E-mail sehwan0225@hanmail.net  작성자 관리자

`훈장 오순남` 서혜진. 제공|국엔터테인먼트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훈장 오순남' 차유나 역의 서혜진이 아쉬운 종영 소감을 밝혔다.

MBC 일일드라마 ‘훈장 오순남’이 20일 종영하는 가운데 차유나 역을 맡은 배우 서혜진이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날 서혜진은 소속사 국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차유나다운 상큼한 표정의 ‘훈장 오순남’ 마지막 대본 인증샷과 함께 훈훈한 종방소감을 전했다.

서혜진은 “처음 접해보는 일일 아침드라마에서 6개월의 긴 시간 동안 부족한 점도 많았지만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사랑하는 동료들과 함께 작품에 임할 수 있어서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훈장 오순남’에서 엄마에겐 사이다 같고 사랑 앞에선 너무도 사랑스럽고 발랄한 차유나 역을 맡으면서 제 이름이 낯설어 지도록 유나라고 불리우던 기간만큼 아쉬움도 크고 그만큼 행복했던 시간이었다. 그 동안 유나를 사랑해주셨던 시청자 여러분에게도 정말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극중 서혜진이 연기한 차유나는 화란(금보라 분)의 딸이자 유민(장승조 분)의 여동생으로 SNS에 목매는

철부지 캐릭터로 다양한 상황 속에서 때로는 얄밉게, 때로는 사랑스럽게, 때로는 사이다같은 연기를 선보이며, 상큼하고 러블리한 매력을 과시했다.

한편, 서혜진은 ‘훈장 오순남’ 종방 이후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할 예정이다.

출처 : sje@mkinternet.com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훈장 오순남’ 서혜진, 평범한 일상 모습 보니? “캬라멜팝콘 조아”
다음글 왕지원, ‘병원선’ 특별출연 소감..“얄미운 캐릭터 였지만 응원 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