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오케이엔터테이먼트

뉴스/소식
게시판 내용
‘알사람’ 수영X심희섭X이원근, 웰메이드 웹드의 탄생
등록일 2017-08-01 오전 10:19:10 조회수 63
E-mail sehwan0225@hanmail.net  작성자 관리자

 

[OSEN=강서정 기자] 신선한 이야기에 배우들의 호연, 그리고 아련함을 가득 담은 영상까지 삼박자를 고루 갖춘 ‘알 수도 있는 사람’이 첫 공개에서부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달 31일 네이버TV를 통해 첫 공개된 JTBC 웹드라마 ‘알 수도 있는 사람’(극본 윤이나, 연출 임현욱)은 옛 연인이 남긴 스마트폰의 비밀번호를 풀며 잠겨버린 사랑의 기억을 함께 풀어가는 미스터리 삼각로맨스로, 올 여름 감성지수를 한껏 끌어올리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꾸준히 선보인 JTBC가 올 여름 처음으로 선보이는 웹드라마는 참신한 아이디어와 발칙한 소재로 중무장해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그 시작을 알린 최수영, 이원근, 심희섭 주연의 ‘알 수도 있는 사람’이 지난달 31일 첫 공개해 화제를 불러 모으고 있다.

기대 속에 공개된 ‘알 수도 있는 사람’은 첫 방송에서부터 가슴 말랑해지는 흡인력 높은 전개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알 수도 있는 사람’에서는 이안(최수영 분)과 김진영(심희섭 분)의 첫 만남에서부터 헤어진 후의 모습까지 담겼다. 같은 대학교 학생이었던 이안과 김진영은 시험시간에 제출했던 휴대전화가 바뀌면서 두 사람의 인연은 시작됐다. 휴대전화 때문에 우연치 않게 김진영의 신입생 환영회에 참석하게 된 이안은 만취상태가 됐고, 뒤늦게 소식을 듣고 달려온 김진영은 이런 이안의 모습을 보고 반하게 됐다. 그렇게 두 사람은 첫 만남에 서로에게 반하면서 그 누구도 부럽지 않은 달달한 연인이 됐다.

하지만 무슨 이유에서인지 이안과 김진영은 8년이라는 오랜 연애 끝에 이별을 했고, 이안은 김진영과 페이스북 친구도 끊고, 김진영의 전화도 받지 않았다. 김진영은 전화를 받지 않는 이안에게 메시지를 남겼고, 그 순간 김진영은 교통사고를 당하면서 세상을 떠났다. 그리고 이안은 그가 마지막으로 남긴 잠겨버린 휴대전화를 건네받았고, 모든 기억을 동원해 잠긴 휴대전화의 비밀번호를 풀기 위한 여정이 시작되면서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 궁금증을 높였다.

이날 공개된 ‘알 수도 있는 사람’은 특유의 아련함과 미스터리함이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죽은 연인이 남긴 잠겨버린 휴대전화의 비밀번호를 풀 수 있는 기회는 단 10번. 그리고 10번 안에 성공하지 못하면 모든 기록은 사라진다. 그 10번이라는 정해진 기회 안에 비밀번호를 풀기 위해 고군분투하게 되는 이안의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어 김진영은 왜 헤어진 이안에게 잠긴 휴대전화를 남겼고, 그 속에 대체 어떤 사랑의 기억과 비밀이 담겨있을지에 대한 궁금증도 제대로 유발했다.

더불어 배우들의 호연도 돋보였다. ‘알 수도 있는 사람’에서 워커홀릭 예능PD 이안 역을 맡아 특유의 털털한 매력을 제대로 보여줬다. 예능PD로서 프로그램을 이끌 때는 마치 실제 예능국 PD를 보는 듯한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다가도 죽은 옛 연인이 남긴 휴대전화의 비밀번호를 추리해 나갈 때는 아련하고 애잔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안과 김진영의 과거를 보여줄 때에는 여대생의 풋풋하고 발랄함을 십분 살리면서 짧은 방송 안에서도 팔색조 매력을 제대로 뽐냈다. 심희섭은 역시 이안의 옛 연인이자 갑작스러운 사고로 이안에게 휴대전화만 남긴 채 세상을 떠나는 김진영 역을 맡아 드라마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하는 역할을 해냈다.

오늘 공개된 2회에서는 또 다른 김진영, 이원근이 본격 등장해 기대감을 높였다. 김진영과의 행복했던 추억을 떠올리는 이안의 모습과 그리고 죽은 옛 연인 김진영과 같은 이름을 가진 또 다른 김진영(이원근 분)의 등장이 묘한 삼각 로맨스에 막을 올리며 기대를 더했다. /kangsj@osen.co.kr

[사진] JTBC ‘알 수도 있는 사람’ 화면 캡처

 

출처 : [OSEN=강서정 기자]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알 수도 있는 사람' 최수영♥심희섭, '꿀눈빛 장착' 커플 케미
다음글 송강호의 '택시운전사' 봤으면 김상경의 '화려한 휴가'도 봐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