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오케이엔터테이먼트

뉴스/소식
게시판 내용
초인가족 종영, 박선영 "평범한 우리 이야기 보여줘 행복했다"
등록일 2017-07-04 오후 12:36:28 조회수 50
E-mail sehwan0225@hanmail.net  작성자 관리자

 

배우 박선영이 '초인가족 2017'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3일 40회를 끝으로 종영한 SBS '초인가족 2017'(극본 진영, 연출 최문석)에서 대한민국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평범한 아줌마 맹라연 역으로 분해 매주 월요일 밤에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 박선영. 그녀가 길었던 대장정을 마무리하며 행복한 소회를 털어놓았다.
 
박선영은 "'초인가족'이라는 작품을 통해 울기도, 웃기도 하는 평범한 우리 이야기를 가감 없이 보여줄 수 있어 행복했다. 밝고 사랑스러운 라연이 덕분에 촬영하는 내내 즐거웠던 것 같다”며 “배우로서도 많이 배우고 많은 것을 얻은 것 같아 감사하다"고 밝혔다.
 
"나 역시 대한민국 아줌마이기 때문에 모든 것을 가감 없이 내려놓은 채 연기하겠다"는 각오로 약 6개월간 맹라연 역에 몰입했던 박선영은 극 중 남편 나천일(박혁권)의 급작스러운 퇴사에도 오히려 수고했다며 위로를 주고, 엄마 조여사(김혜옥)의 황혼 로맨스를 응원하며 현실적인 연기로 안방극장에 따뜻한 감성을 선물했다.
 
박선영은 마치 우리 엄마 같은 평범함을 매회 지루하지 않게 입체적으로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냈고 귀여운 주부에서 강단 있는 어른까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일상 속에서 마주한 라연의 다양한 감정선을 섬세히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무한한 지지를 얻었다.
출처 :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훈장오순남’ 서혜진, 설정환에게 기습 뽀뽀…“오늘부터 1일”
다음글 '초인가족 2017' 공감-웃음-감동, 3박자 고루 갖춘 이 시대의 진정한 힐링 드라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