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오케이엔터테이먼트

뉴스/소식
게시판 내용
'같이살래요' 박준금X박선영, 진정한 가족 될까? 훈훈 고부케미
등록일 2018-07-02 오전 11:38:53 조회수 138
E-mail sehwan0225@hanmail.net  작성자 관리자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같이 살래요' 박준금과 박선영이 훈훈한 고부 케미를 발산했다.

지난 1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 31회에서는 선하(박선영)를 친딸처럼 살뜰히 챙기는 아미(박준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경수(강성욱)와 함께 선하의 퇴근을 기다리던 아미는 "며칠 같이 있었더니 없으니까 허전하네"라며 불현듯 선하의 빈자리를 느끼는가 하면, 심심하다는 핑계를 대며 지하철역까지 선하를 마중 나가기까지 했다.

이어 편의점 앞에 앉아 아들 부부와 맥주를 마시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던 중 우연히 만난 동네주민에게 당연하다는 듯 선하를 '우리 딸'이라고 소개해 선하를 감동케 했다.

결혼 전 재산 등을 놓고 선하와 보이지 않는 기싸움을 이어가던 아미가 합가 이후 선하를 마음으로 품고 친어머니의 빈자리를 대신해주는 등 따스한 면모를 보여줘 앞으로 아미와 선하가 그릴 다정한 고부 케미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한편 주말극 1위를 고수 중인 '같이 살래요'는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사진 = KBS 2TV 방송 캡처]
출처 :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쇼비즈코리아’ 왕지원 “이상형은 강동원, 데뷔 초 이미지 속상해”[일문일답]
다음글 ‘같이살래요’ 남편 인사권 쥔 박선영 선택 ‘갈등’ [결정적장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