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오케이엔터테이먼트

뉴스/소식
게시판 내용
문채원 아는 동생=왕지원, '집사' 임원희 등장에 "선배님"
등록일 2017-08-08 오후 12:06:46 조회수 18
E-mail sehwan0225@hanmail.net  작성자 관리자

 

[OSEN=김나희 기자] '집사가 생겼다' 임원희가 왕지원의 독립생활을 도와줬다.

8일 첫 방송된 올리브 새 예능 '집사가 생겼다'에서는 "당신의 의뢰인은 독립 1개월 차 싱글 여성입니다"라는 문자를 받는 임원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앞서 문채원은 아는 동생의 독립생활을 도와줄 집사를 요청한 상황. 그 주인공은 바로 배우 왕지원이었고, 임원희는 떨리는 마음으로 의뢰인과 대면했다.

이어 왕지원은 "부모님과 오랫동안 살다 보니 혼자 사는 게 쉽지 않더라. 어떻게 하면 될지 배우고 싶은 마음이 컸던 것 같다"며 집사를 요청한 이유를 밝혔다. / nahee@osen.co.kr

[사진] '집사가 생겼다' 방송화면 캡처

 

출처 : OSEN 김나희 기자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사랑의온도', 지일주부터 심희섭·피오까지..황금라인업 완성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